유명환 외교장관 딸 특채 전격 특감 착수(종합) > 주요뉴스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 01 배너 모집 중
  • 02 전라남도 오사카 무역사무소
  • 03 경주세계문화엑스포
  • 04 오사카한국상공회의소
  • 05 재일대한민국민단 오사카부지방본부
  • 06 SBJ은행
  • 07 근기산업신용조합
  • 08 visitkorea
  • 09 air busan
  • 10 대한항공
  • 11 아시아나항공
  • 12 코트라 오사카무역관
  • 13 한국문화원
Home > 소식 > 주요뉴스

주요뉴스

유명환 외교장관 딸 특채 전격 특감 착수(종합)

최고관리자 2010-09-03 (금) 15:12 10년전 15913  
채용공고·서류심사·면접 과정 정밀조사
16일 공무원 채용 선진화방안 대국민 토론회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행정안전부는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 딸의 특채를 둘러싼 특혜시비와 관련, 특별인사감사에 착수했다고 3일 밝혔다.

행안부 관계자는 "인사실 인사정책과 소속 인사 감사팀을 외교통상부에 보내 특별채용의 전반적인 과정에서 불공정 경쟁이 이뤄졌는지를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감사는 유 장관의 딸이 최근 외교부의 5급 사무관 특별공채에 홀로 선발됐다는 소식이 알려진 지 하루 만에 전격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이명박 대통령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유 장관 딸의 특혜 논란에 대한 상황 보고를 받고 "장관의 생각이 냉정할 정도로 엄격해야 한다"며 "정확한 경위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라"고 지시했다.

행안부 인사정책과 감사팀은 공공기관의 채용과 승진, 보수지급 등 인사와 관련한 내용을 전문으로 점검하는 조직이다.

감사팀은 채용 공고, 서류 심사, 면접 등 특채가 이뤄진 전 과정을 꼼꼼히 분석해 특혜가 있었는지를 가려낼 계획이다.

유 장관의 딸이 처음 1차 공고 때 영어 성적증명서를 내지 못하자 대상자 모두를 탈락시키고 2차 공고를 낸 과정이 석연치 않고, 다섯 명의 면접관 중 두 명이 외교부 간부로 구성돼 이들이 면접 결과에 영향을 끼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규명하는 것이 이번 감사의 핵심이다.

행안부는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유 장관이 1차관일 때인 2006년 6월 유 장관의 딸이 통상교섭본부 산하 FTA(자유무역협정) 추진단에 특채된 경위도 확인할 방침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각 부처에서 개별적으로 시행하는 특채가 특혜시비를 일으킬 수 있어서 지난달 발표한 '채용제도 선진화 방안'에서 각 부처의 인력 수요를 취합해 일괄 공고해 선발하도록 제도를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행안부는 '공무원 채용제도 선진화 추진위원회'가 마련한 공무원 채용제도의 공정성 및 투명성 확보 방안을 정리해 16일 대국민 공개 토론회를 열 예정이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접속자집계

오늘
265
어제
355
최대
1,154
전체
900,429
그누보드5
연합회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원가입약관 Copyright © kansaikorean.org.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