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8.10) 마이데일리 인터뷰 언니라인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 01 배너 모집 중
  • 02 전라남도 오사카 무역사무소
  • 03 경주세계문화엑스포
  • 04 오사카한국상공회의소
  • 05 재일대한민국민단 오사카부지방본부
  • 06 SBJ은행
  • 07 근기산업신용조합
  • 08 visitkorea
  • 09 air busan
  • 10 대한항공
  • 11 아시아나항공
  • 12 코트라 오사카무역관
  • 13 한국문화원
Home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총 게시물 970건, 최근 52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2015.08.10) 마이데일리 인터뷰 언니라인

글쓴이 : rlaalswl 날짜 : 2018-01-14 (일) 22:35 조회 : 1

6979B332-32D1-46E8-B3F0-FA85380B9D59.jpeg (2015.08.10) 마이데일리 인터뷰 언니라인

1995 12 7일생. 맏언니. 172cm. 본명은 김소정. '아름답고 많은 사람'이란 . 별명은 전봇대. 좋아하는 색깔은 빨강. 요리를 좋아하고 양파를 먹는다. 중국집에 가면 짜장면을 시키고, 분식집에 가면 순대를 먹는다. 탕수육 '찍먹파'. 가수 보아와 배우 박해진과 SBS '런닝맨' 좋아하며 미국에 보고 싶다.


"나중에 우리 회사 건물이 생기면 건물 꼭대기에 필기체로 '쏘스뮤직' 하고 멋지게 써있는 상상을 해요.


초등학교 5학년 간부 수련회로 북한을 다녀온 적이 있어요


어렸을 시력이 좋은 줄로만 알았는데, 알고 보니 유전적으로 수정체가 탈구됐다고 해서 여덟 수술을 받았어요. 그러다가 고등학생 다시 수술을 받았고, 이번에 '풍차 안무' 연습하던 중에 발로 착지하는 순간 눈이 갑자기 보이는 거예요. 그때 급하게 병원으로 가서 다시 수술을 받았어요










엄마는 제가 잘하고 있어도 항상 걱정하세요. 눈도 그렇고, 제가 전화할 때마다 항상 가슴이 철렁 하신대요. 엄마한테는 그저 막내 딸인 같아요.


BD7729AB-E8EC-46A2-B171-F9A0018E7B8D.jpeg (2015.08.10) 마이데일리 인터뷰 언니라인

1996 8 19일생. 168cm. 본명도 정예린. '이웃과 지혜롭게 지내라' . 별명은 하얀 찹쌀떡. 좋아하는 색깔은 노란색. 초콜릿을 좋아하고 날당근, 생치즈를 먹는다. 중국집에 가면 짜탕면을 시키고, 분식집에 가면 라면에 김밥을 먹는다. 탕수육 '찍먹파'. 그룹 인피니트와 배우 이현우와 SBS '런닝맨' 좋아하며 프랑스에 보고 싶다.


"여자친구에서 '홍삼' 담당해요. 홍삼이냐고요? 팀마다 명씩 비타민을 담당하는 멤버가 있잖아요. 비타민보다 재미있는 뭐가 있을까 얘기하다 유주가 '홍삼' 얘기를 하는데 너무 마음에 들었거든요. 비타민에서 업그레이드된 홍삼입니다.


개인기는 즉흥적으로 나올 때도 있고 안무 연습하다가 거울 보면 마구마구 생각날 때도 있어요. 하지만 사실은 제가 음악에 심취하는 편이랍니다.(멤버들이 야유를 보냈다)


5학년 가수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했어요. 근데 이왕에 가수가 되겠다고 결심한 , 전국에 있는 모든 사람들에게 이름 한번 떨쳐보고 싶었어요. 사는 인생인데, 그러면 좋잖아요. 헤헤.










솔직히 부모님한테는 표현을 못해요. 애교도 없고요. 가끔씩 생각해요. 'TV 나오는 모습을 보면 엄마, 아빠는 어떻게 생각하실까' 하고요. 그래서 요즘은 많이 애교도 부리려고 노력해요. 근데 얼마 전에 아빠한테 전화해서 '아빠! 아빠! 뭐해?' 이랬더니, 아빠가 '엄마, 바꿔줄게' 하시더라고요."


A01BA463-43D8-4FFE-B44B-FD1C556320C0.jpeg (2015.08.10) 마이데일리 인터뷰 언니라인

1997 5 30일생. 162cm. 본명은 정은비(은하와 신비는 본명이 '은비'). '은혜로운 왕비' . 별명은 동그라미. 좋아하는 색깔은 하양, 검정, 초록, 남색. 고기와 수박을 좋아하고 생강과 마를 먹는다. 중국집에 가면 짬짜면을 시키고, 분식집에 가면 '떡순튀' 먹는다. 탕수육 '찍먹파'. 가수 크러쉬와 배우 전지현과 올리브 '신동엽, 성시경의 오늘 먹지?' 좋아하며 외국보다 제주도에 보고 싶다.

"강아지는 보는 좋아했는데 키워본 적은 없었어요. 친한 친구 중에 강아지 키우는 애들도 없어서 만지는 것도 못했는데 이번에 '강아지를 부탁해' 리얼리티 프로그램 찍으면서 안을 있게 되었어요. 그때 강아지들이 지금도 많이 보고 싶어요.


어렸을 조직구증식증이란 희귀병을 앓았어요. 위험한 병이었는데, 다행히 치료 받아서 지금은 완전히 나았어요. 일곱 앓아서 초등학교 6학년 때까지는 </spa


자동등록방지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접속자집계

오늘
282
어제
507
최대
1,154
전체
421,459
그누보드5
연합회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원가입약관 Copyright © kansaikorean.org.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